‘코딱지’가 생기는 이유와 코딱지를 파면 정말 안 좋은 이유 ‘4가지’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근질 근질하는 코 속에 손가락을 넣고 코딱지를 파내기 위해 온 신경을 집중시킨 적이있는 사람들이 분명 많을 것이다.

대부분은 검지와 새끼 손가락을 사용하죠. 우선 콧 구멍에 넣어 가려움을 해소하고 코딱지를 파내기도 한다.

통계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하루에 4 회 정도 코딱지를 판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코딱지를 함부로 파서는 안된다.

왜 코딱지가 생길까?

큰 코딱지를 파냈을 때는 자랑하고 싶어질 정도로 기분도 좋고 시원한 기분이다.

우리가 호흡을 할 때 숨을 빨아 들이는 과정에서 먼지 나 이물질도 함께 코에 들어간다.

하지만 먼지 나 이물질이 폐에 들어가면 위험하기 때문에 코털이나 코의 점막을 덮고있는 점액이 먼지와 이물질을 제거한다.

이들이 모여 굳어진 것이 코딱지다. 코 안이 건조할 때 코딱지가 생기기 쉽고 또한 가려움증을 느낄 수 있다.

1) 코의 점막 손상

코 속이 답답하거나 가렵다고 해서 자주, 그리고 함부로 코딱지를 파서는 안된다. 코딱지를 파낼 땐 검지와 새끼 손가락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코 안쪽의 피부는 매우 얇고 민감하다. 때문에 억지로 손가락을 넣고 돌리다 보면 코의 점막을 손상시킬 수 있다.

2) 세균 감염 및 염증의 발생

손을 씻으면 많은 세균을 피할 수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만큼 손은 세균 감염의 중요한 경로다.

특히 공기를 마시면 폐에 연결된 코 안쪽은 손의 세균에 의해 쉽게 감염될 수 있다.

특히 점막 등의 손상이 있으면 염증을 일으킬 수있는 것이라고 한다.

3) 무시할 수없는 코피

코를 파다가 코피가 나왔다는 경우가 있다. 코피는 코 속의 혈관이 손상돼 피가 흐르는 것이다.

주로 피로, 혈관 파열, 고혈압 등으로 인해 코피가 나오기 쉽다. 코 안쪽을파다 보면 코 안쪽의 피부가 손상되고 이로 인해 혈관 파열을 일으킬 것이다.

4) 뇌수막염과 패혈증

세균 감염에 의한 염증이 뇌까지 도달하면 매우 위험하다. 이유는 코를 통해 뇌까지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염증으로 세균이 뇌까지 흘러가는 뇌수막염과 패혈증 등에 걸릴 수 있으며 최악의 경우에는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 물론 아주 극단적인 상황이다.

코딱지는 코 속을 부드럽게 물기로 제거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또한 코털은 족집게로 뽑기보다 가위로 잘라 다듬는 것이 좋다.

덧붙여, 감기에 걸렸을 때 투명한 콧물이면 아직 염증이 없는 상태이며, 노란 콧물이 나오는 경우는 코의 점막에 염증이 있다고 판단 할 수 있다. 노란 콧물은 체온이 높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