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월에 절정, 매일 ‘1만 5천 명’ 확진될 것이라는 ‘우한 폐렴’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ime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우한 폐렴’ 확산세가 오는 4~5월 절정에 이르다가 6~7월께 점차 감소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왔다고 전해진다.

지난 27일 홍콩 01 등에 따르면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의 가브리엘 렁 교수는 이날 홍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4~5월 절정 시 매일 15만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렁 교수는 또 “현재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이미 약 2만5000명에 육박했으며, 잠복기 환자까지 포함하면 4만4000명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렁 교수는 “환자 한명 당 2.13명의 밀접접촉자를 감염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감염자 수는 6.2일마다 두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그러면서 “이는 공중 보건 개입 조치가 없다고 가정한 ‘비교적 비관적인 시나리오'”라고 역설했다고 한다.

이어 렁 교수는 “우한에 인접한 충칭시에 약 318명의 환자가 유입된 것으로 예상되고, 충칭시의 확산 사태가 중국 전역에서 가장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충칭에서 ‘우한 폐렴’ 확산세가 절정에 이른 2주 후에는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에서도 급속히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홍콩의 확산 상황은 광저우, 선전과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고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CNBC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