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휴업’에 들어간 ‘유통업계’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인터넷 커뮤니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으로 인해 확진자들이 방문한 대형마트·면세점 등 유통업계가 줄줄이 휴업에 돌입한 가운데 이마트 부천점도 돌연 휴업에 들어갔다고 한다.

지난 날 2일 오후 3시 이마트 부천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갑작스런 안내방송을 하고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고 전해진다.

12번 확진자와 14번 확진자 부부는 지난달 30일 이마트 부천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이에 이마트 부천점은 오후 3시부터 영업을 중단했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The Investor

이마트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에 따라 선제적으로 영업을 중단하고 매장 내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12번 확진자는 지난달 20일과 27일 서울 장충동의 신라면세점 서울점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신라면세점 서울점도 같은 날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고 한다.

앞서 12번 확진자가 CGV 부천역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1일부터 CGV 부천점도 임시 휴업에 들어간 바 있다고 전해진다.

이마트 부천점은 매년 연수점과 함께 매출 2, 3위를 다투고 있는 우수 매장이라고 한다. 연이은 대형 매장 중단에 부천 시민들을 비롯한 대중들의 공포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 thinkstock.com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