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사고로 사망 고물수집상, 신고만 했어도 살 수 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경찰, 20대 뺑소니범 검거…”구호조치만 했어도”

손수레를 이용해 고물을 줍던 남성을 승용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달아난 20대 뺑소니범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철원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사) 혐의로 A씨(26)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혀왔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5시 20분쯤 철원군 갈말읍 도로변에서 고물을 수집하던 B씨(59)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있다.

사고를 인지한 A씨는 차에서 내려 사고 현장을 둘러본 뒤 구호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떠났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2B%25281%2529.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4일 뒤 혼자 사는 B씨는 사고 장소로부터 약 600m 떨어진 자신의 집에서 이웃 주민에게 숨진 채로 발견되었다.

B씨는 사고 직후 1시간 가량 도로에 방치돼 있다가 자신이 끌고 다니던 손수레에 의지한 채 집으로 향했다고 한다.

경찰은 신체에 외력을 가한 다발성 골절 등에 의해 숨졌다는 국과수의 의견을 토대로 주변 탐문 및 CCTV 수사를 통해 교통사고 흔적을 확인하고 차량을 추적해 A씨를 검거할 수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고 직후 112나 119신고를 하는 등 구호조치를 했다면 피해자가 사망하는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을 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211052_577f244c67afe.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