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수법 ‘성착취물’ 판매해 ‘3500만원’ 챙겨 구속된 고등학생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0%2595%25EC%2582%25AC%25EB%25B0%25A9%25EC%25A1%25B0%25EC%25A3%25BC%25EB%25B9%2588%25EC%2596%25BC%25EA%25B5%25B4%25EA%25B3%25B5%25EA%25B0%259C.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뉴스1

SNS에 유포된 성착취물을 수집·판매한 고교생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전해진다.

일당은 조주빈의 수법을 그대로 베껴 영상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당이 반년간 영상을 유포해 올린 수입은 총 3,500만원에 달한다.

22일 강원지방경찰청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 A(16·고1)군 등 2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지난해 9월 ‘n번방’ 등에서 유포되는 성착취물을 각자 역할을 나눠 대량 수집했다. 이어 텔레그램에 다른 방을 만들어 성착취물을 유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25EB%25B2%2588%25EB%25B0%25A9%25EC%2597%2590%25EB%25B6%2584%25EB%2585%25B8%25ED%2595%259C%25EA%25B0%259C%25EC%259D%25B8%25EB%2593%25A4%25EC%259D%2598%25EC%2599%25B8%25EC%25B9%25A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뉴스1

일반방과 고액방, 최상위방 등 등급을 나눠 입장료를 받는 방식으로 영상 1만 5,000개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판매한 방식은 조주빈의 수법을 차용했다고 전해진다.

일당의 범행은 지난달 중순까지 지속됐다. 이들이 반년간 영상을 판매해 올린 수입은 3,5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경찰은 일당이 비록 나이는 어리지만, 수법이나 수익 규모 등을 고려하면 구속할 이유가 상당하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하였다.

검찰은 즉각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영장을 발부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6015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경찰은 이 일당뿐만 아니라 ‘켈리’ 신모(32)씨로부터 성착취물을 구매한 78명도 함께 입건했다. 켈리는 갓갓의 ‘n번방’을 물려받아 성착취물을 유포·판매한 인물이라고 한다.

또 경찰은 성착취물의 제작·판매·구매·소지 등과 관련한 모든 불법 행위에 대한 수사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45441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