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보고 결혼했네” 비난받았던 여자, 알고 보니 상위 1% 금수저 … 어마어마한 재산 공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gbAsxf.jpg 입니다.
세바퀴

용기 있는 자가 미인을 차지한다. 바닷가에서 처음 본 외국인 미녀에 다짜고짜 고백해 사랑을 쟁취해낸 사연이 누리꾼의 관심을 끌고 있다.

처음 본 미녀에게 고백을 했다는 사실보다도 우리를 더 놀라게 하는 것은 외국인 미녀의 정체가 우리가 쉽게 상상할 수 없는 존재라서다.

당시 전 세계 바다를 누비던 선장 함기재 씨는 모로코의 해변에서 걷고 있던 위카르 부스라 씨를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그 당시 부스라씨의 나이는 만 18세로 함씨와 29살 차이가 났지만 함씨는 적극적으로 부스라씨에게 구애를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14632242135.jpg 입니다.
세바퀴

일부다처제가 허용되는 이슬람 국가 모로코에서는 남편에 대한 선택권이 없는 경우도 많았기에 부스라씨는 자신만을 사랑해 주는 함씨의 청혼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렇게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사랑스러운 아들까지 낳으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즐겼다고 한다. 하지만 주위에서는 29살 차이가 나는 두 사람을 고운 시선으로 바라보지 않았다.

“여자가 돈 보고 결혼했네”, “저렇게 젊은 나이에 돈 아니면 뭐가 있어서 여기까지 왔겠어”라는 주위의 비난은 부부에게 큰 상처로 남았다.

하지만 이런 비난과 편견과 달리 부스라씨는 모로코에서도 손에 꼽는 상위 1% 금수저였다고 한다.

부스라씨의 큰아버지는 순자산만 6조 3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모로코 왕의 측근이었던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5uj0dj3siddg581wrm2.jpg 입니다.
세바퀴

실제로 함씨는 “처가 덕에 오히려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랑을 찾아 과감하게 부와 명예를 내려놓고 한국으로 시집을 온 부스라씨의 모습에 누리꾼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있다.

누리꾼은 “악플러들 한마디도 못하죠?”, “진짜 사랑 때문에 가진 거 다 포기했네, 너무 멋있다”는 반응을 보이며 그녀의 용기있는 선택을 응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ourRadar.jpg 입니다.
TourRadar /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